[유럽증시] 코로나19 반영 ‘부정적 경제지표’에 일제히 하락세

연합뉴스

[세계비즈=권영준 기자] 3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2.31% 내린 5,989.99로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도 3.45% 급락한 12,379.65로,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 역시 2.13% 떨어진 4,852.94로 각각 장을 마감했다.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 지수도 2.79% 내린 3,208.20으로 거래를 종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이 본격 반영된 부정적 경기 지표가 발표되면서 유럽증시는 일제히 하락세를 보였다.

 

독일 연방통계청은 이날 2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전분기 대비 10.1%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1970년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후 가장 큰 하락 폭이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친 2009년 1분기 마이너스 4.7%보다도 2배 이상 더 저조한 수치이다.

 

미국 상무부는 2분기 GDP가 전분기 대비 32.9%(연율·연간으로 환산한 비율) 감소했다고 밝혔다.

 

young0708@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