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올 2분기 영업익 5716억…전년동기比 131.5%↑

 

[세계비즈=오현승 기자]  LG화학이 올해 2분기 매출액 6조 9352억 원, 영업이익 5716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3%, 131.5% 증가한 수준이다. 영업이익률은 8.2%로 2018년 3분기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31일 LG화학은 2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석유화학부문의 차별화된 운영 효율성 증대 및 주요 제품 스프레드 개선 등으로 두 자릿수 영업이익률(13.1%)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또 전지부문 자동차 전지 흑자 등 분기 사상 최대 실적 달성했다고 덧붙였다.

 

LG화학 CFO 차동석 부사장은 "2분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에도 내부 효율성 제고 및 차별화된 역량을 한층 강화해 시장 기대치 보다 높은 실적을 달성했다"며 "특히 자동차 전지 부문의 수율 정상화 및 고정비 절감으로 구조적인 이익창출 기반을 마련한 것이 큰 의미"라고 설명했다. 

 

사업부문별로는 석유화학부문에서 매출 3조 3128억 원, 영업이익 4347억 원을 기록했다. 저유가 영향으로 제품가격이 하락하며 매출은 감소했지만, 차별화된 운영 역량 강화 및 중국 수요 회복에 따른 ABS 등 주요 제품 스프레드 확대로 지난해 1분기 이후 다섯 분기 만에 두 자릿수 영업이익률(13.1%)을 기록했다. 

 

전지부문에선 매출 2조 8230억 원, 영업이익 1555억 원을 기록했다. 분기 기준 사상 최대 수준이다. 유럽, 중국 등 전세계 친환경 정책 확대에 따른 전기차 판매 증가, 북미지역 대규모 ESS 프로젝트 공급 등이 호실적으로 이어졌다. 수익성 측면에서도 폴란드 공장 수율 등 생산성 개선, 원가 절감 등으로 자동차 전지 사업에서 흑자를 거두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3분기에도 자동차 전지 유럽향(向) 출하량 확대, 자동차용 원통형 전지 판매 증가 등으로 매출 성장과 견조한 수익성이 지속될 거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첨단소재부문에선 매출 7892억 원, 영업이익 350억 원, 생명과학부문에선 매출 1603억 원, 영업이익 141억원을 기록했다.

 

차 부사장은 "3분기에도 석유화학부문 안정적 수익성 유지, 전지부문 큰 폭의 성장 등을 통해 실적 호조를 이어가고, 중장기적 관점의 사업 효율화를 지속해 안정적 실적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 

 

hsoh@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