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임시주총, 제주항공 불참으로 파행… 인수 안갯 속

26일 오전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원들이 임시주주총회가 열리는 서울 양천구 이스타항공 본사 앞에서 피케팅을 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세계비즈=박정환 기자] 이스타항공이 신규 이사·감사 선임을 위해 소집한 임시주주총회가 제주항공 측의 불참으로 무산됐다.

 

이스타항공은 26일 임시 주총을 열고 발행 주식 총수를 1억주에서 1억5000만주로 늘리는 정관 일부 변경안과 신규 이사 3명 선임, 신규 감사 1명 선임 안건 등을 상정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제주항공이 이사와 감사 후보자 명단을 전달하지 않아 선임안이 상정되지 못했다. 신규 이사와 감사는 계약상 인수 주체인 제주항공이 지명하는 인물로 선임해야 한다.

 

제주항공에서는 이스타항공 측에 "거래 종결일이 확정되지 않았다"며 "이사와 감사 후보 명단을 줄 수 없다"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식 총수를 늘리는 정관 변경안 역시 상정되지 않았다.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는 “제주항공이 임금 체불과 관련해 이스타홀딩스가 제안한 내용을 받아들이고 회사를 인수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는 이날 본사 앞에서 피켓을 들고 '체불임금 해결하고 항공운항 재개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스타항공은 열흘 뒤인 7월 6일 다시 임시 주총을 개최할 계획이다.

pjh1218@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