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국내 상장 게임기업 최초 시가총액 20조 돌파

사진=엔씨소프트

[세계비즈=주형연 기자] 엔씨소프트가 23일 국내 증시에 상장된 게임 기업 중 처음으로 시가총액 20조원을 돌파했다.

 

엔씨소프트는 이날 코스피 시장에서 전날보다 3.6% 오른 92만원에 마감하며 20조1977억원의 시총을 기록했다. 2017년 9월 7일 시총 10조원을 처음 돌파한 후 1020일 만에 기업가치가 두 배로 성장했다.

 

지난해 11월 출시한 다중접속임무수행게임(MMORPG) '리니지2M'의 선전과 '블레이드앤소울2'를 비롯한 신작 기대감 등이 주가에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성종화 이베스트 연구원은 "실적도, 실적 모멘텀도 탁월하다"며 "밸류에이션(가치평가) 여력도 충분하다"고 말했다.

 

일본 도쿄증권거래소 1부에 상장된 넥슨은 지난달 14일 시총 20조원을 넘었다. 넥슨은 그 뒤로도 상승세를 지속해 이날 종가 기준 시총이 2조2269억엔(25조1287억원)을 기록했다.

jhy@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